창업정보

대학에 부는 창업교육 바람… 1년새 창업매출 74% 성장



전국 대학에서 창업교육이 확산되고 있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난해 말 발간한 2015 대학 산학협력 활동 조사보고서에 의하면, 2015년 창업강좌 개설학교와 이수학생 수는 전년대비 각각 3.6% (281개교→291개교), 33.1%(21만 7734명→28만9886명)나 증가했다.

2015년 창업강좌를 개설한 291개 대학은 평균 14.6개의 창업강좌를 운영했으며, 대학 재학생의 16.6%가 창업강좌를 수강했다. 2015년 개설된 창업강좌 중 이론형 강좌는 3185개(74.7%), 실습형 강좌는 1077개(25.3%) 였으며 전공과목이 2639개(61.9%), 교양과목이 1623개(38.1%) 였다.

창업강좌 이수 학생이 가장 많은 대학은 호서대로 조사됐다. 국내 최초로 창업학과를 설립하는 등 ‘벤처’를 창학 이념으로 하는 호서대에서는 2015년 1만 2424명의 학생들이 창업강좌를 수강했다. 이어 한양대, 청주대, 단국대, 영남대 순으로 기업가정신 교육이 활발했다. 전문대는 영진전문대학이 4744명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신구대, 경복대, 부산경상대, 상지영서대 순이었다. 

28

창업강좌의 증가에 따라 창업동아리 참여 학생도 늘어났다. 2015년 창업동아리 참여 학생 수는 약 3만 9000 명이다. 창업동아리 수와 참여 학생 수는 전년대비 각각 18.7%(3690개→4380개), 3.2% (3만 7407명→3만 8588명) 증가했다. 대학당 평균 16.9개의 창업동아리가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동아리 운영은 동의대가 163개로 1위였다. 이어 원광대가 122개의 창업동아리를 운영하며 뒤를 이었다. 영남대 75개, 한양대 70개, 조선대 64개, 단국대 60개, 순천향대에서 60개의 창업동아리가 창업을 준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창업동아리 참여학생 수는 조선대가 842명, 동의대에서 732명이 참여하고 있었다. 경일대 654명에 이어 동서대, 영남대, 원광대, 서울대 순이다. 전문대학은 계원예술대와 인덕대가 42개 창업동아리를 운영하고 있으며 서일대, 동주대, 대전과학기술대가 뒤를 이었다.

창업휴학생 수는 443명이었다. 2013년 대학창업교육 5개년 계획으로 시작된 창업휴학제를 시행하는 대학은 191개였다. 이들 대학 대부분은 24개월(2년)을 창업 휴학기간으로 규정화하고 있으며 최대휴학기간은 60개월, 최소휴학기간은 12개월로 나타났다.

창업대체학점 수혜자는 845명이었다. 창업실습에는 70개 대학에서 763명이 참여했고, 창업현장실습에는 74개 대학에서 82명이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확산되는 창업교육에 따라 학생창업도 활발해지고 있었다. 2015년 학생창업기업 수는 169개 대학에서 861개가 설립됐다. 이들 기업 중 당해 연도에 매출이 발생한 기업은 262개로 매출 총액은 약 83억 원이었다. 이는 2014년도 48억 원보다 73.8% 증가한 것이다. 고용인원은 280명이었다.

학생창업이 가장 활발한 대학은 한양대로 25개가 설립됐다. 울산대 24개, 국민대 20개 , 동국대 18개에 이어 단국대와 한국과학기술원이 16개의 학생창업기업을 배출했다. 전문대는 서울예술대가 18개로 가장 많았으며 울산과학대, 계원예술대, 한양여대, 마산대 순이었다.

학생창업기업의 매출액 1위는 서울시립대로 10억 3000만 원이었다. 경기대, 국민대, 서울과기대에 이어 영남대 학생창업기업이 3억 원대의 매출을 거뒀다. 고용은 국민대 학생기업이 94명을 고용해 1위를 차지했다.

전문대 매출액 1위는 우송정보대가 4억 7백만 원 규모로 1위를 차지했다. 백석문화대, 마산대, 오산대에 이어 부산여대 학생창업기업이 9600만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 1위는 서울예술대로 55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와 같은 학생창업을 지원하는 데 있어 공간부문은 원광대, 자금은 부경대, 지원인력은 계명대가 가장 많은 자원을 투여하고 있었다.

한편 학생들의 창업이 활발해지는 데 비해 교수들의 창업은 답보상태를 면치 못했다. 2015년 교원 창업기업 수는 전년도와 비슷한 137개로, 76개 대학에서 교수들이 창업했다. 이 가운데 53개 기업에서 49억 원의 매출을 올려 2014년도 90억 원보다 46.2% 감소했다. 고용인원은 186명이었다.

 


김동홍 기자 khw090928@viva100.com

댓글을 불러오는 중입니다.